[단독] SKY 대학 출신 신규 회계사 비중 급감…서울대 8위 그쳐

조선비즈
  • 최형석 기자
    입력 2015.02.01 11:41

    서울·연세·고려대 출신 회계사 비중 3년새 38%→28%
    업무 강도 비해 보수 낮아‥서비스산업 가치 제고해야


    선발 인원 확대, 경쟁 과열 등으로 회계사의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소위 ‘SKY(서울·연세·고려) 대학’ 출신 회계사 비중이 매년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조선비즈가 한국공인회계사회로부터 입수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SKY 대학’ 출신 신규 회계사 비중은 2011년 38%(361명)에서 2014년 28%(248명)로 10%포인트나 줄었다. 특히 서울대의 비중이 같은 기간 10%(93명)에서 4%(37명)로 절반 이상 감소했다. 2014년 신규 회계사 배출 대학 순위에서 서울대는 중앙대·서울시립대·경희대 등에 뒤진 8위에 그쳤다.

    대학별 회계사 배출 비중

    연세대와 고려대는 2014년 신규 회계사 배출 규모에서 각각 1·2위를 했지만 감소 추세는 동일했다. 연세대는 2011년 신규 회계사 중 15%인 148명을 배출했지만 2014년엔 3%포인트 감소한 106명을 냈다. 고려대 출신은 같은 기간 비중이 13%(120명)에서 12%(105명)로 줄었다.

    감소하는 주요대 출신 회계사수

    반면 중앙대(4.4%→7.0%)·서울시립대(4.0%→5.2%)·숭실대(0.5%→2.1%)·숙명여대(0.4%→1.2%)·건국대(1.7%→2.6%)·한동대(0.2%→1.1%) 등의 비중은 증가했다.

    회계법인 관계자는 “회계사를 해봤자 예전만큼 지위나 경제적 보상이 뒤따르지 않으면서 주요 대학 출신들이 은행 등 다른 직업으로 빠져나간 결과”라고 분석했다. 수습을 마친 회계사 초임 연봉은 대략 4000만원, 5년차가 돼도 5000만∼6000만원으로 대기업과 비슷한 수준이다. 국내 빅4 회계법인의 감사 보수가 중국 4대 법인의 절반에도 못 미칠 정도다.

    이는 회계 업계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저가 수주가 만연했기 때문이다. 작년 일부 대기업들의 경우 감사인을 교체하면서 감사 보수를 최대 40%까지 깎기도 했다.

    하지만 결산기엔 밤 12시 이전에 퇴근하기 어려울 정도로 노동 강도가 세다. 한 회계사는 “하루 종일 소리 없이 잎만 갉아먹는 애벌레처럼 엉덩이를 떼지 못한 채 서류만 들여다본다”며 “하지만 그에 비해 보수는 적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따라 회계법인을 떠나 공공기관이나 민간기업에 둥지를 트는 회계사는 갈수록 늘고 있다. 이 수치를 나타내는 휴업 회계사 비중을 증가 추세다. 한국공인회계사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 현재 공인회계사회 회원 1만7269명 중 휴업한 회원이 5965명으로 35%를 차지했다. 2010년 30%에서 4년만에 5%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회계사 시험에 응시하는 숫자도 갈수록 줄고 있다. 2011년 1만1910명이던 회계사 응시자(1차 기준) 수는 작년 9461명으로 21% 감소했다.

    감소하는 회계사 시험 응시자

    이에 따라 신규로 배출되는 회계사 숫자도 2012년 998명에서 2014년 886명으로 11% 이상 줄었다.

    감소하는 공인회계사

    전문가들은 회계사의 감소는 회계법인 경쟁력 상실과 부실 감사 및 기업의 재무 악화 문제로까지 번질 수 있다고 지적한다. 회계업계가 다양한 수익원을 발굴하는데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중장기적으로 회계서비스에 대한 보수를 현실화시키기 위해 사회 전반적으로 서비스산업에 대한 가치를 높이는 작업이 수반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