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어린이집, 폭행 이유 '밥을 남겨서' 경악

조선비즈
  • 조선비즈닷컴
    입력 2015.01.14 22:01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인천 어린이집, 폭행 이유 '밥을 남겨서' 경악
    인천 모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폭행사건이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김치를 남겼다는 이유로 4세 어린이를 폭행한 모 어린이집 보육교사 A 씨(33·여)에 대해 경찰이 아동학대 및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앞서 “8일 낮 12시 50분경 보육교사 A 씨가 자신의 딸 B 양(4)을 폭행했다”는 부모의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해당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 화면을 통해 A 씨가 손으로 B 양의 머리를 강하게 내리쳐 의자 아래 바닥으로 쓰러뜨린 사실을 확인했다. 남긴 김치를 억지로 먹이다 B 양이 이를 뱉어 냈다는 게 이유였다.
    영상에는 A 씨가 자리를 떠나고 난 뒤 B 양이 자신이 뱉어낸 음식물을 닦아내는 장면도 담겼다. 다른 원생 10여 명은 겁을 먹은 듯 교실 한 쪽에 무릎을 꿇고 앉아 이를 지켜보고 있다.
    이번 폭행은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다른 원생이 부모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피해학생 부모가 이를 전해 들으면서 드러났다.
    조사가 시작되자 이 어린이집에서 과거에도 폭행이나 가혹행위가 있었다는 학부모의 제보가 이어져 경찰이 이전 CCTV 화면을 추가로 확보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폭행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 K 어린이집 폭행 사건 소식에 네티즌들은 “인천 K 어린이집 폭행 사건, 폭행 당한 아이 잘 치료 받기를” “인천 K 어린이집 폭행 사건, 아이 트라우마 생기지 않기를” “인천 K 어린이집 폭행 사건, 이제 어딜 믿고 아이를 보내야하나”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