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 넥슨출신 모바일 게임사 'A-33 스튜디오'에 7억원 투자

조선비즈
  • 이재은 기자
    입력 2014.12.09 10:18 | 수정 2014.12.09 11:01

    A-33 스튜디오 로고 /케이큐브벤처스 제공
    초기 기업 전문투자회사인 케이큐브벤처스가 모바일 벤처기업 ‘A-33 스튜디오’에 7억원을 투자했다고 9일 밝혔다.

    A-33 스튜디오는 넥슨에서 1인칭슈팅게임(FPS)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의 개발과 운영 전반을 담당했던 김동선 대표와 넥슨에서 PC 온라인과 모바일 신규 프로젝트를 담당했던 인력으로 구성된 모바일 게임 스타트업이다.

    케이큐브벤처스는 A-33 스튜디오가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을 비롯한 FPS 게임을 수년간 운영해온 경험을 높이 평가했다. 김기준 케이큐브벤처스 파트너는 “A-33 스튜디오는 온라인 FPS 게임의 태동기부터 현재까지 다수의 FPS 게임을 개발해 해당 장르에 특화된 노하우를 갖고 있는 팀”이라고 설명했다.

    A-33 스튜디오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내년 하반기 출시 예정인 모바일 FPS 게임 제작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