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공업, 전라도 출신 채용논란 "대행업체 신입의 실수" 해명

조선비즈
  • 조선비즈닷컴
    입력 2014.12.08 17:15

    남양공업 사과문

    남양공업, 전라도 출신 채용논란 "대행업체 신입의 실수" 해명

    지난 5일 국가인권위원회에 자동차 부품회사 '남양공업'의 전라도 출신자에 대한 지역차별적 공고문이 올라온 데에 대한 조사요청이 접수됐다.

    남양공업은 관련 서류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출하고 해명했다.

    6일 남양공업 관계자는 "5일 회사에 재직 중인 전라도 출신 직원의 비율이 9%라는 내용의 증명서류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논란이 된 채용공고는 대행업체 신입 직원의 실수로 빚어진 것"이라며 "회사의 지역 차별은 없으며 회사로서도 당혹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남양공업은 지난 10월 처음으로 해당 대행업체에 일을 맡겼다.

    앞서 지난 3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 채용공고 사이트에 올라온 남양공업의 채용 공고문이 논란이 된 바 있다.

    해당 공고문은 전라도 지역 출신은 지원할 수 없다고 명시했다. 논란 직후 남양공업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하고 "협력업체 신입 직원의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남양공업의 전라도 출신 차별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 2011년 포털사이트 다음 '팁'에 올라온 "남양공업 면접 경험 있으신 분 있나요?"라는 제목의 글에서 한 누리꾼은 "고향이 전라도라고 했더니 전라도 사람은 안 뽑는다는 황당한 소리를 들었다"는 답변을 달았다.

    한편 지난 5일 '대한민국을 생각하는 호남미래포럼'(이사장 한갑수·상임운영위원 김성호)는 "최근 경기도 안산시 반월 공단에 입주해 있는 자동차부품 제조업체인 남양공업이 채용공고에 '전라도 출신 채용불가'를 명시해 큰 사회적 파문과 물의를 빚고 있다"며 국가인권위가 엄정한 조사와 법적 조치를 할 것을 촉구했다.

    국가인권조사위원회는 해당 조사요청을 접수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남양공업, 해명했네", "남양공업, 없는 얘기는 아니었어", "남양공업, 차별 없어지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