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임영록 "KB금융 등기이사 사퇴… 정부와의 모든 소송 취하"

  • 박유연 기자

  • 입력 : 2014.09.29 03:05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

    임영록 전 KB금융지주 회장 사진
    임영록〈사진〉 전 KB금융지주 회장이 대립각을 세워온 정부와의 소송을 모두 포기하고 등기이사 자리에서도 물러나기로 했다. 임영록 전 회장은 28일 법무법인 화인을 통해 내놓은 입장 자료에서 "모든 것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금융위원회를 상대로 제기했던 소송을 모두 취하하고 등기이사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임 전 회장은 국민은행 주전산기 교체 결정 과정에서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금융위원회에서 '직무집행정지 3개월'의 중징계를 받은 후, 17일 KB금융 이사회에서 해임됐다. 그러자 임 전 회장은 금융위를 상대로 징계 취소 소송을 냈고, 이사회에 대해서도 소송을 제기할 것이란 전망이 있었다.

    그러나 임 전 회장은 기존 소송을 취하하면서 이사회에 대해서도 소 제기를 포기했다. 또 대표이사 해임 이후에도 유지하던 등기이사 자리를 내놨다.

    임 전 회장은 두 가지 고비가 남아있다. 첫째로 KB국민카드 고객 정보 유출과 관련해 당국의 추가 징계를 앞두고 있고, 둘째로 주전산기 교체 결정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 금감원이 임 전 회장에게 중징계를 내리면서 검찰 고발까지 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등기이사 사퇴 및 소 취하를 통해 정부에 화해의 신호를 보낸 것으로 금융권은 보고 있다.

    임 전 회장은 자료에서 "모든 일을 제 부덕의 소치로 생각하고 충분히 자기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며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KB가 새로운 경영진의 선임으로 조속히 안정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KB금융은 오는 10월 하순까지 신임 회장 최종 후보 1명을 선정한 뒤, 11월 21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정식으로 선임할 계획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