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청사서 영화 못본다' CGV 12년만에 폐점

조선비즈
  • 김형민 기자
    입력 2014.07.25 17:01 | 수정 2014.07.25 17:50

    김포공항 CGV 로비 모습 / CJCGV 제공
    오는 11월부터 김포공항 청사에서 영화를 볼 수 없게 된다. 김포공항CGV점이 한국공항공사와 맺은 임대차 계약이 오는 10월 29일 만료되기 때문이다. 하루 평균 3000명이 찾을만큼 접근성이 뛰어난 곳이어서 CGV 매출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2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는 CJCGV 측에 관련 사실을 알리고 10월 이후 해당 시설을 비워달라고 통보했다. 공사는 CGV가 있던 공간에 공항 이용객을 위한 편의시설과 국제노선 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이번 임대차 계약은 지난 2002년 10월 30일부터 2014년 10월 29일까지 12년간 계속된 장기계약이었다. 처음 계약을 체결할 당시 계약 주체는 영화관 운영업체 에듀코아였다. 에듀코아는 2002년부터 복합상영관 엠파크9을 김포공항에 설립하고 운영했다. 같은 해 에듀코아가 CJ CGV에 합병됐고 이후 2004년 4월 엠파크9이라는 영화관 이름도 CGV로 바뀌었다.

    김포공항CGV점은 CJ CGV가 CJ 빌리지에서 현재 상호로 변경하고 상암점 이후 서울 지역에 문을 연 두 번째 복합상영관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 접근성도 양호해 하루 평균 3000명이 찾을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서울 지역 CGV 전체 평균 고객은 2800여명이다.

    이번 폐점으로CGV의 매출하락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CGV 관계자는 “한국공항공사 측이 관련 사실을 일방적으로 통보한 상황이라 연장 요청을 하지 않았다”며 “주변 이마트와 아웃렛 등도 공사 측의 통보를 받아 나갈 준비를 하고 있어 우리만 연장 요청을 할 수 는 없었다”고 말했다.

    CGV는 김포지역 인근에 새 점포 개설을 계획하고 있지만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다.

    공사 측이 이들 점포와 임대차 계약 연장을 하지 않은 것은 기존 국제선 시설 이용객 수용률이 포화상태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현재 김포공항 국제선 여객수용 능력은 430만명으로 지난해 실제 이용객은 396만명이다. 수용능력 대비 92% 활용한 것이다.

    공사 관계자는 “여객 수용 능력을 확충하고 여객시설을 개선하는 방안을 국토교통부와 협의하고 있다”며 “내년 상반기안에 김포공항 내 상업 시설 일부를 내보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