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토부 "현대·쌍용차, 연비 과장 사실 공표해야"

  • 최우석 기자

  • 입력 : 2014.07.23 03:06

    "연비 과장 인정 못해" 현대·쌍용차 반발

    국토교통부와 자동차 업체들 간 연비(燃比) 과장 논쟁이 또다시 불거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에 이은 '연비 과장 논쟁 제2라운드'인 셈이다.

    국토부는 22일 현대차쌍용차가 자동차 소비자들에게 연비 과장 사실을 공표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대차와 쌍용차는 "국토부로부터 어떠한 공문도 받지 못했다"면서 "연비 과장을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발하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달 26일 연비 재조사 결과 발표에서 현대차 싼타페 2.0디젤과 쌍용차 코란도스포츠의 표시 연비가 부풀려졌다며 해당 제작사에 연비 부적합 사실을 공개하도록 했다. 국토부는 현대차와 쌍용차가 연비 과장 사실을 차량 소유자들에게 알리지 않으면 시정명령을 내릴 계획이다.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제41조)에 따르면 자동차 제작사가 자동차 또는 자동차 부품에 결함이 있는 경우 그 사실을 안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통지하고, 전국 일간지에 공고해야 한다. 이의가 있을 경우 제작사는 15일 이내에 시정조치 면제 신청을 해야 한다. 하지만 현대차와 쌍용차는 아직 결함을 공고하지도 않고 정부에 면제 신청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고위 관계자는 "국토부로부터 정식 공문이 오면 그 이후 대처 방안을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현대차와 쌍용차가 이 문제를 놓고 국토교통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