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맥경화 막아주는 단백질 찾았다

조선비즈
  • 전준범 기자
    입력 2014.07.16 09:08 | 수정 2014.07.19 12:35

    오구택 교수 / 이화여대 제공
    국내 연구진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동맥경화를 방지하는 단백질을 찾아냈다.

    오구택 이화여대 생명과학과 교수팀은 콜레스테롤 분해에 관여하는 단백질을 활성화시키는 신호물질 ‘렘알파(Relm-alpha 또는 Retnla)’를 찾아냈다고 15일 밝혔다.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고콜레스테롤혈증이나 동맥경화를 유발하는 고지혈증 치료제 개발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고지혈증 치료제로는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약품인 ‘스타틴(statin)’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스타틴 복용이 또다른 질병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주장이 많아 최근에는 지방조직에서 분비되는 신호물질인 ‘아디포카인(adipokine)’을 표적물질로 삼으려는 연구가 늘고 있는 추세다.

    연구팀은 아디포카인의 일종이자 염증 조절 기능이 있는 렘알파가 고지혈증 억제에 관여할 것으로 보고 생쥐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콜레스테롤을 세포 내로 옮기는 역할을 하는 저밀도 지질단백질 수용체(LDL receptor)가 생성되지 않아 고지혈증에 쉽게 노출된 생쥐와 렘알파가 만들어지지 않는 생쥐를 교배시켜 두가지 모두 보유하지 않은 생쥐를 만들었다. 그 결과 이 생쥐는 다른 쥐들에 비해 동맥경화가 빠르게 악화됐다.

    다음으로 연구팀은 마찬가지로 저밀도 지질단백질 수용체는 없지만 대신에 렘알파는 과발현하는 생쥐를 만들어 관찰했다. 그 결과 이 생쥐의 경우에는 앞선 생쥐와 달리 콜레스테롤 관련 질병이 억제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렘알파가 코레스테롤 분해에 관여한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이다.

    오 교수는 “렘알파를 실제 동맥경화 치료에 적용하기 위한 연구를 계속해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온라인판 15일자에 게재됐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