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정책 · 일반

영종도 드림아일랜드 2조400억원 투입, 관광·레저 허브로 개발

  • 김참 기자
  • 입력 : 2014.02.05 10:30

    인천 영종도 매립부지에 들어설 '드림아일랜드'가 대규모 국제 종합관광·레저허브로 개발된다. 총사업비 2조400억원이다. 이를 통해 일자리 1만8000여개와 약 27조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는 5일 제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드림아일랜드 개발계획을 보고했다. 정부는 이 계획을 내수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경제혁신 3개년계획의 중점과제에 반영할 예정이다.

    드림아일랜드에는 오는 2020년까지 워터파크 및 아쿠아리움을 비롯한 특급 호텔과 복합 쇼핑몰, 마리나리조트, 테마공원, 골프장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또 비즈니스 및 컨벤션 센터도 건설해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 구축의 핵심공간으로 활용한다.

    영종도 드림아일랜드/해수부 제공
    영종도 드림아일랜드/해수부 제공

    이와 함께 진입도로 및 접속 인터체인지, 철도역, 상하수도 시설 등 기반시설도 건설된다.

    드림아일랜드는 국내 항만재개발 최초 민간제안 사업이다. 서울 여의도의 1.1배인 316만㎡의 대규모 부지에서 진행되며, 개발사업은 지난해 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세계한상드림아일랜드가 맡는다.

    사업시행자는 선투자를 통해 부지를 조성하고 나서 정부로부터 투자비에 상당하는 토지를 받아 개발·운영·분양해 투자비를 회수한다.

    토지가격은 부지조성공사 준공시점의 감정평가로 결정된다. 부지의 46.5%는 국가소유로 교육연구시설부지, 스포츠테마공원부지, 유보지 등 공공시설로 남는다. 사업비는 부지조성공사에 3700억원, 건축 및 상부시설에 1조67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해수부는 드림아일랜드가 인천국제공항에 인접해 있고 수도권 지역이라는 특성상 관광객의 접근성이 뛰어나 세계적인 관광 허브가 될 여건을 갖췄다고 보고 있다.

    해수부는 협상절차를 서둘러 마쳐 조기에 사업이 착수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지금까지 해외동포기업인들이 투자정보 및 국내기업과의 신뢰성 부족 등의 이유로 국내투자가 상당히 제한적이었다”며 “영종 드림아일랜드 사업을 계기로 세계한인상공인연합회 소속 기업인들에 의한 외국자본 유치 등이 활발히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