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책

최수현 "카드사 개인정보유출 금전적 피해시 전액 보상 방침"(종합)

  • 배정원 기자
  • 입력 : 2014.01.16 15:05

    "개인정보유출사고 반복 금융사 더이상 살아남기 어려울 것"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16일 “최근의 카드사 정보유출로 고객들에게 금전적인 피해가 발생할 경우 카드사 등 금융회사에서 전액 보상해야 한다”며 “금융사도 이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KB국민카드 본사를 방문해 “이번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은 많은 고객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중요 사안이기 때문에 유출에 따른 2차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면서 “이번 현장 점검을 통해 최고경영자들에게 보안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려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보유출이 있었던 롯데카드와 NH농협카드, 신용평가업체 KCB의 현장점검 여부에 대해서는 “추후 일정을 봐야 하지만 앞으로 금융회사들을 수시로 방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이날 현장점검에서 “개인정보 유출과 같은 사고가 반복될 경우 그런 금융회사는 더 이상 시장에서 살아남기 어렵다는 위기감을 가져야 할 것”이라며 “사고 원인을 철저히 짚어보고 대책을 강구해 앞으로 소비자가 안심하고 금융거래를 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에 적발된 카드 3사 외에 다른 금융사를 통한 개인정보유출도 더 있을 것이란 의혹에 대해 “추가 유출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며 “관계기관과 협조를 통해 추가적인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유료 정보보호서비스 등 금융회사의 개인정보 관련 업무에 대해서도 전면 재점검할 예정이다. 최 원장은 “금융회사가 개인정보를 수집, 관리, 판매하는 모든 시스템을 들여다보고 정보보호와 가격 책정 등에서 문제점이 없는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