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정책 · 일반

[단독] 151층 송도 '인천타워' 결국 무산

  • 김참 기자
  • 입력 : 2013.11.15 13:31 | 수정 : 2013.11.15 15:05

    최고 151층에서 102층으로 사업을 축소하던 인천 송도 인천타워 건립 프로젝트가 결국 없던 일이 됐다.

    사업시행사 주주 한 관계자는 15일 “인천타워 사업을 진행하는 인천타워설계유한회사가 청산 절차를 밟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도시개발공사는 이미 인천타워설계유한회사의 채권에 대해 전액 대손충당금으로 설정했다. 투자한 지분을 회수 불가능한 금액으로 확정한 셈이다.

    송도 인천타워는 송도 랜드마크시티에 151층, 높이 587미터의 초고층 건축물로 설계됐다. 미국 포트만홀딩스와 삼성물산, 현대건설이 참여한 포트만 컨소시엄이 송도지구 6·8공구 전체를 송도랜드마크시티로 개발하는 핵심사업의 하나가 인천타워다.

    인천타워 조감도/인천시 제공
    인천타워 조감도/인천시 제공

    포트만홀딩스는 지난 2006년 2월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민간사업자 간 MOU를 체결하고, 같은 해 7월 기본협약 이후 11월 송도랜드마크시티유한회사, 12월 인천타워설계유한회사를 각각 설립했다. 2008년 6월에는 착공식을 열기도 했다. 타워에는 오피스, 호텔, 콘도미니엄, 주거·상업시설 등이 들어서며, 도급공사 총계약금액도 2조500억원에 달하는 매머드급 개발 사업이다.

    사업 중단 이유는 2008년에 불어 닥친 글로벌 금융위기 때문이다. 국내 부동산시장이 침체되면서 사업성이 불확실하다고 판단한 인천경제청이 당초 계획됐던 151층 규모의 인천타워를 102층 미만으로 축소토록 하고, 대신 개발하지 않은 면적 만큼 시 재정 확보를 위해 전체 부지 중 50%를 반납할 것을 포트만홀딩스에 요구하면서 갈등이 생겼다.

    이후 공사는 중단되고, 지루하게 협상이 진행되다가 이번에 결국 사업이 무산된 것이다.

    문제는 인천타워가 무산될 경우 송도 랜드마크시티도 중단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 송도랜드마크시티 사업은 6ㆍ8공구 주거·상업용지 개발이익으로 인천타워 건립비를 충당하는 방식이다. 인천타워가 들어서지 않을 경우 주거 상업용지 개발도 차질이 불가피해진다.

    송도에 아파트를 분양을 받은 주민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개발계획이 취소되면 집값 하락은 물론 다른 기반시설 설립도 지연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인천 송도는 대규모 개발사업이 진행 중이지만, 아파트만 대규모로 들어서 있을 뿐 다른 부동산 사업은 지지부진한 상태다. 실제 송도에 건설 중인 68층 동북아트레이드타워(NEATT) 역시 자금난으로 공사 중단과 재개를 반복하다 사업비의 절반 수준 수준인 3460억원에 매각하기도 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이미 송도는 국제병원 비영리화 추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우선 착공 연기 등의 문제로 긴장된 상태”라며 “인천타워는 송도의 상징으로 개발이 추진됐다는 점에서 주민 반발이 거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