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번째 해외 사장단 회의 연 허창수 회장 "지속가능 성장하려면 中企 수출 도와야"

조선일보
  • 김은정 기자
    입력 2013.10.14 03:06

    허창수 GS그룹 회장.
    허창수<사진> GS그룹 회장은 "중소기업이 우수 제품을 외국에 수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GS도 이들을 통해 성장 동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 회장은 지난 11~12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사장단 회의에서 "GS가 지속 가능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려면 고객과 국내외 협력사, 지역사회와 상생 파트너십을 이루는 데 소홀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GS그룹이 13일 밝혔다. GS가 가진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를 개척해주는 상생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가야 한다는 뜻이다.

    허 회장은 또 "최근 중국은 수출 위주 고성장 정책에서 내수 기반을 다지면서 지역 간 균형 발전을 도모하는 방향으로 전환하고 있다"며 "이런 변화는 우리에게 또 다른 기회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글로벌 기업 어디에나 매력적 시장인 만큼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춰야만 중국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다"며 "그 누구도 모방할 수 없는 차별화·현지화 전략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GS 서경석 부회장과 GS리테일 허승조 부회장, GS에너지 나완배 부회장 등 주요 계열사 CEO들이 참석했다. GS가 해외에서 사장단 회의를 연 것은 2011년 중국 칭다오, 지난해 싱가포르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해 GS그룹 매출 총액 68조원 중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10%가량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