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클라우드쇼] 19세때 창업 성공한 벤처기업가 재닉 인터뷰

조선비즈
  • 안석현 기자
    입력 2013.08.02 10:48 | 수정 2013.08.02 10:48

    이스라엘 출신의 아비람 재닉은 20대 초반에 세계적으로 성공한 벤처기업가 반열에 오른 인물이다. 1992년 19세의 나이로 지테코(Gteko)라는 애플리케이션 회사를 설립, 3년 만에 마이크로소프트에 기업을 매각했다. 1999년에는 IT 보안 기업인 비욘드시큐리티도 설립했다.

    현재는 한국에서 이스라엘 전문 투자기업 코이스라(KOISRA)의 매니징 파트너로 일하면서 1년에 최대 5만달러, 우리 돈 5600만원 정도를 1~2개 벤처회사에 투자하고 있다. 2010년 한국인 아내와 결혼, 이스라엘의 대표적인 지한파(知韓派) 기업인으로 꼽힌다.
    아비람 제닉 코이스라 매니징 디렉터. /송병우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2013 행사에 참석한 재닉 파트너에게 벤처기업의 성공조건에 대해 묻자, 기대와는 다른 대답이 돌아왔다.

    "첫 번째가 팀원이고, 두 번째가 시장, 제품은 제일 마지막입니다."

    비즈니스로 돈을 벌자면 제품(혹은 서비스)이 가장 핵심 요소일 것 같지만 그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창조력을 가진 팀원만 있다면 제품은 시장 상황에 맞게 얼마든지 개선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만난 '시트아이디(Seat ID)'라는 미국 벤처 회사를 사례로 소개했다.

    시트아이디는 항공사와 편명을 입력하면, 내가 탈 비행기에 내가 아는 누가 같이 타는지를 알려주는 서비스로 출발한 벤처 회사다. 장시간 비행시 내가 알거나 나와 취향이 비슷한 사람을 만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게 서비스의 핵심이다.

    재닉은 "최근 시트아이디는 내가 묵는 호텔과 거주 기간을 입력하면 같은 호텔에 내가 아는 누가 있는지를 알려주는 서비스와 내가 좋아하는 하키팀의 경기를 어떤 친구가 보러오는지 알려주는 서비스로 확장했다"며 "혁신적인 팀원만 있다면 서비스는 얼마든지 개선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강조했다.
    아비람 제닉 코이스라 매니징 디렉터(사진 왼쪽). /송병우 기자

    멋진 아이디어지만 그런 비즈니스로 실제 돈을 벌 수 있는지 물었다. 그는 "굳이 매출을 만들기 위해 애쓰지 말라"고 선을 그었다. 재닉은 "벤처 회사는 매출로 평가하거나 사용자의 수로 평가할 수 있는데, 시트아이디는 후자에 속한다"며 "페이스북처럼 사용자 수가 늘면 비즈니스 모델은 차후에 생각해도 늦지 않다"고 설명했다.

    재닉 파트너는 이스라엘이 최근 실리콘밸리 못지 않은 벤처의 산실(産室)로 주목받고 있는데 대해서는 이스라엘 특유의 '후츠파(Chutzpah)' 정신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후츠파는 히브리어로 '뻔뻔스러움, 철면피'를 뜻하는 단어다. 원래 상대방에서 후츠파라고 하면 서로 멱살잡이를 할 정도로 심한 욕이었지만, 최근에는 당돌하고, 형식을 거부하고, 자신의 견해를 무례할 정도로 고집한다는 긍정적 용어로 탈바꿈했다.

    재닉은 "이스라엘 벤처 사업가들은 비록 직원 2명의 소규모라고 해도 마이크로소프트·구글 등 글로벌 업체들과 싸워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반면 한국 벤처 회사들은 스스로를 국내 시장에 옭아매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벤처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시작부터 해외로 눈을 돌려야 한다"고 충고했다.

    그가 유망하게 생각하는 벤처 아이템은 무엇이 있을까. 재닉은 "내 생각이 틀릴 수도 있지만 IT 보안 분야가 지금보다는 몇 배는 커질 것"이라며 "모바일 기기는 물론 냉장고 등 가전제품까지 연결되는 세상에서 보안은 최대 이슈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스마트클라우드쇼] 휴대용 네일 리무버 '핸디 톡' 박정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디지털 감성카' 앞 세운 현대자동차 유호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엄마랑 함께 하는 야구게임" 남재현 기자
    [스마트클라우스쇼] 지니뉴스 "원하는 뉴스만 쏙쏙" 남재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영화배우도 감탄한 '공유·창조경제의 현장' 설성인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청소하듯 벌레 완벽히 잡는 버그헌트 안상희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3분안에 기업을 알려라" 스타트업 피칭 강도원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비밀번호도 이제 일회용 시대" 이진혁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에이스원페어, "카드 꺼낼 필요 없이 결제" 안상희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3D프린터 저가시대 이끌 '오픈크리에이터' 유호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셔틀버스 경로 알려주는 '헬로버스' 연선옥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커빙으로 SNS에 흩어진 추억 한 곳에 안상희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윤리소비, 공유경제로 자본주의 난제 해결" 안석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디지털 '인체의 신비'展… TED에서도 소개 변기성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애완동물 용품이 매달 집 앞까지" 이진혁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스타트업, 수익보다 사용자에 집중" 연선옥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테크숍 회장 "개인이 3D 프린터 제조 가능" 설성인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PC 속 영상도 휴대폰으로 즐기세요" 전효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공유경제가 바꾼 삶은 어떤 모습일까 강도원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톰 레이튼 "인터넷 걸음마 단계, 기회 많아" 박근태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튠인 CEO "4000만 사용자가 서비스의 힘" 설성인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크로스다이얼, 73세 개발자가 만드는 키패드 연선옥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태릉선수촌에도 설치된 바로 그 스크린 골프 윤종은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주문·결제 편하게, 대기시간은 짧게 김범수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지로드 "나만의 방송, 앱으로 만드세요" 노자운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미래형 식물공장…식당·카페서도 인기 변기성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음식점 주문 태블릿PC로 하세요 이병희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SNS 공유로 홍보 기능 강화한 소셜커머스 윤성환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수백장 사진도 앨범 하나에 담는다 이병희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더블유에이 "잠금화면에 뉴스 모아보세요" 노자운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온라인 컨텐츠 더 빠르게 배송해드려요" 안지영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클라우드 기술로 유지보수 비용 줄여 이진혁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장비 추가없이 편리한 전자결재 쓰세요" 김범수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필름을 통째로 스마트폰에 보관한다 이병희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구글 앱스 썼더니…회사가 달라졌어요" 박정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공유경제 곧 우리에게 익숙해질 것" 김범수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구글앱스로 업무 효율성 높여라 이재은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19개 스타트업 참여 피칭 행사 열린다 류현정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재능 사고 파는 크몽 박정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휴대폰에 화려함을 더 하세요" 전효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적은 돈으로 많이 누리는 나공유씨의 생활 강도원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모바일 게임으로 돌아온 '미키마우스' 윤종은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짐 뉴튼 "아이디어 있으면 혁신의 주인공" 진상훈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어두운 곳에서도 볼 수 있는 e-ink 전자책 윤성환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좌우 앞뒤 구분없는 욕실화 안상희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공유경제 확산 '지자체·20대 연계 높여야' 유윤정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은평 e-품앗이 "물건 공유하면 공감대 두배" 변기성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남은 와인, 신선하게 보관하려면… 박정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내 핸드백 '탐나조'? 무료로 받아가세요 박정현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노브 "빛으로 원하는 이미지 표현" 연선옥 기자
    [스마트클라우드쇼] 휴대폰 보호필름, 향균력에 디자인까지 이주연 기자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