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라운지] IPTV·인터넷… 휴대전화와 같은 통신사라면 결합 상품으로 할인을

조선일보
  • 박순찬 기자
    입력 2013.07.18 03:07

    보통 가정에서 이용하는 통신사의 대표적인 4가지 서비스는 휴대전화, 집전화(인터넷전화), IPTV(인터넷TV), 초고속인터넷입니다. 각각의 서비스를 별도 회사에서 제공받는 가정도 적지 않을 겁니다. 그런 분들은 한 통신사로 몰아서 가입하는 것이 훨씬 이득입니다. 통신사들은 이 중 서너 가지 서비스를 결합해서 쓰면, 이용 요금을 할인해주는 '결합 상품' 경쟁을 치열하게 벌이고 있기 때문이죠.

    결합 상품의 핵심은 휴대전화입니다. 통신사 입장에서 가장 돈이 되는 상품이기 때문입니다. 다른 서비스는 월 요금이 수천원에서 많아야 2만원 안팎인데, 휴대전화는 보통 5만~6만원쯤 하니까요. 보조금에 따라 통신사를 자주 옮기는 상품이기도 합니다. 휴대전화 가입자를 꼭 붙잡아두고, 다른 상품에도 끌어들이기 위한 통신사들의 '결합 상품' 전략은 나날이 진화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17일 '싱글족'을 위한 결합 상품을 내놨습니다. 휴대전화 하나와 초고속 인터넷 혹은 IPTV를 동일 명의로 가입하면, 월 요금을 2000~8000원가량 할인해줍니다. 셋 다 가입하면 1만원을 깎아줍니다. 기존 결합 상품은 같은 통신사 휴대전화를 쓰는 가족이 많을수록 할인액도 커지는 구조입니다. 이 때문에 싱글족은 상대적으로 혜택을 보기 어렵다는 점을 개선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입니다. KT도 초고속인터넷과 LTE 이동전화 2~3회선을 결합하면, 인터넷 요금(2만5000원)을 절반 혹은 아예 무료로 제공하는 '2배' 이벤트를 지난주 시작했습니다. LG유플러스도 결합 상품 수에 따라 월 5000~3만8000원을 할인해줍니다.

    주의할 것은 이미 같은 회사의 인터넷·IPTV·집전화·이동전화를 쓰고 있다고 해도 본인이 통신사에 '결합 혜택을 달라'고 신청해야만 요금 할인을 받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통신사가 알아서 할인 혜택을 주지는 않는 것이죠. 이 기사를 읽으시면 우리집은 어떤 통신사 서비스를 쓰는지 확인해보고, 고객센터에 전화해 결합 할인 혜택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