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바다에서 가장 높은 다리는?

조선비즈
  • 변기성 기자
    입력 2013.07.02 11:00

    국립해양조사원은 우리나라 해상교량(총 75개) 중 해수면에서부터 가장 높은 교량은 이순신대교라고 2일 밝혔다. 이순신대교는 전남 여수와 광양을 잇는 높이 80m 교량이다. 2번째로 높은 해상교량은 인천대교(66m)로, 이순신대교에 비해서는 14m가량 낮다.
    이순신대교 전경 /해양수산부 제공

    해상교량은 운항 중인 선박 안전을 위해 바다나 강 하구에 설치된 교량이다. 해상교량 높이는 해당 해역의 바닷물이 가장 높을 때를 기준으로 잰 높이로 조석 간만의 차(3~9m)가 큰 해역이나 대형 선박이 다리를 통과할 때 항해안전에 중요한 요소가 된다.

    이순신대교과 인천대교에 이어 마산과 창원을 잇는 마창대교(64m), 평택과 당진을 잇는 서해대교(62m), 부산 남구와 영도를 잇는 북항대교(60m)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28개로 가장 많은 해상교량이 있으며, 경남 20개, 부산 12개, 인천 9개 등의 순으로 많았다.

    한편 부산과 거제를 잇는 거가대교는 높이 52m, 해안가 야경으로 유명한 부산 광안대교는 높이 30m로 조사됐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