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3년 내 터치스크린 부품 소재 국산화

  • 연선옥 기자

  • 입력 : 2012.11.05 11:08

    수입 의존도가 높은 터치스크린의 핵심 부품 소재를 3년 내 국산화하고, 대형 터치스크린의 사용화를 촉진하기 위해 학교와 지하철에 터치스크린을 보급하는 사업이 시행된다. 지식경제부는 5일 이같은 내용의 ‘터치스크린 산업 육성 정책’을 발표하며 2020년까지 세계 2위 터치스크린 강국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터치스크린은 휴대전화와 태블릿PC 등 각종 IT 기기의 화면에 손가락과 펜 등을 활용해 정보를 입출력할 수 있는 장치를 말한다. 정부는 IT 기기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인 터치스크린이 세계 시장에서 연평균 30% 이상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터치스크린 경쟁력은 세계 5위 수준에 머무르고 있어 이 분야를 육성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육성 정책을 마련했다.

    이번 정책의 핵심 내용은 터치스크린의 핵심 기술 개발에 집중해 강화유리, 투명 전도성 필름 등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는 터치스크린 소재, 부품을 2~3년 내 국산화하고, 국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협업체계를 구축해 터치스크린 산업 생태계가 형성되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지경부는 공공기관 보급사업을 통해 터치스크린 시장을 확대하고 ‘터치스크린 산업 동반성장 포럼’을 열어 대중소기업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