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업계동향

현대車 상반기 영업이익률 11.4%… 글로벌 2위

  • 최원석 기자

  • 입력 : 2012.08.16 03:16

    현대자동차의 올 상반기 영업이익률(11.4%)이 BMW(11.6%)에 이어 주요 업체 중 2위를 기록했다.

    현대차그룹 부설 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는 15일 '2012 자동차 주요 업체 실적 특징'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BMW는 마진이 높은 프리미엄 자동차만 팔기 때문에, 대중차를 파는 현대차의 11%대 영업이익률은 눈에 띄는 실적이다.

    기아자동차 이익률도 9.6%를 기록했다. 대중차 시장에서 경쟁하는 폴크스바겐(6.7%), GM(5.2%), 피아트·크라이슬러그룹(4.4%), 도요타(4.2%)를 크게 앞섰다.

    올 상반기 현대차의 영업이익은 1년 전보다 21%, 기아차는 25% 각각 증가했다. 작년 일본 대지진, 태국 홍수 등으로 막대한 손실을 봤던 일본 업체들을 제외하면 업계 최대였다. GM은 영업이익이 17.5%, 르노는 60.6%가 각각 감소했다. PSA(푸조·시트로엥)는 적자로 바뀌었다. 폴크스바겐은 5% 증가하는 데 그쳤다. 피아트·크라이슬러만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20.7% 상승해 호실적을 거뒀다.

    중문으로 이 기사 읽기중문으로 이 기사 읽기 일문으로 이 기사 읽기일문으로 이 기사 읽기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