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은행권 공동 출연 5000억원 '청년창업재단' 출범(종합)

  • 전재호 기자

  • 정선미 기자
  • 입력 : 2012.05.30 15:05

    은행권이 공동 출연한 5000억원 규모의 ‘청년창업재단’이 출범했다.

    전국은행연합회는 30일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출범식을 갖고 31일부터 신용·기술보증기금 본·지점에서 ‘청년드림대출’, ‘청년드림투자’ 지원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석동 금융위원장, 박병원 은행연합회장 겸 재단 이사장과 은행장들이 참석했다.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은행권 사회공헌활동의 하나로 은행연합회 20개 회원기관이 설립했으며 향후 3년간 5000억원 한도로 출연해 ▲청년창업 인프라 구축·운영 ▲보증업무(청년드림대출) ▲투자업무(청년드림투자 등) ▲재창업지원사업 등에 나선다.

    ‘청년드림대출’은 보증부대출로 대상은 대표자가 만 39세 이하인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후 3년 이내의 중소기업이다. 창업 후 6개월 이내인 기업, 대표자 연령이 30세 이하인 기업, 신용도가 다소 낮으나 사업성이 우수한 기업 등은 중점적으로 지원한다. 단 음식·숙박·사치·향락업종은 제한된다.

    보증비율은 100% 전액보증이며 보증료는 0.3%다. 기한은 1년 만기상환(1년 단위 만기연장 가능) 또는 1년 거치 3년 균등분할상환 등 기업수요를 반영해 다양화될 예정이다. 청년드림대출을 이용하고자 하는 창업기업은 신·기보의 보증심사를 받고 나서 해당 은행에서 대출을 받으면 된다. 대출받기까지 약 7일가량이 소요된다.

    ‘청년드림투자’의 지원대상은 대표자 연령이 만 39세 이하인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후 3년 이내의 비상장 중소기업이다. 고용창출 및 산업적 파급 효과가 큰 부문에 우선 지원된다. 투자방법은 주식 및 전환사채 인수다. 투자를 받기 위해서는 신·기보영업점을 방문해 투자심사 및 투자를 받으면 되며 약 3주일 가량이 소요된다.

    이밖에 민간의 엔젤투자자들이 투자하는 기업에 대한 ‘매칭투자’, 민간창업투자조합에 출자 방식으로 청년창업기원을 지원하는 ‘간접투자‘도 있다.

    실패한 청년중소기업인이 창업을 통해 재기할 수 있도록 신용회복 및 재창업 자금도 지원해준다. 이는 신용회복위원회 내 ’재창업지원위원회‘에서 진행하고 있는 신용회복지원사업과 연계해 추진될 예정이다.

    박병원 은행연합회장은 “일회성 퍼주기식 지원이 되지 않도록 고용창출 효과나 산업적 파급력이 클 것으로 기대되는 청년 창업자에 우선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청년드림대출·투자상품은 오는 31일부터 산은·농협·신한·우리·SC·하나·기업·국민·외환·씨티·대구·부산·광주·전북·경남은행에서 이용할 수 있다. 다음달중에는 수협 및 제주은행에서도 가능하다.
    • Copyrights © ChosunBiz.com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