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공동 출연 5000억원 '청년창업재단' 출범

조선비즈
  • 전재호 기자
    입력 2012.05.30 14:30

    전국은행연합회는 30일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출범식을 갖고 31일부터 신용·기술보증기금 본·지점에서 ‘청년드림대출’, ‘청년드림투자’ 지원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석동 금융위원장, 박병원 은행연합회장 겸 재단 이사장과 은행장들이 참석했다.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은행권 사회공헌활동의 하나로 은행연합회 20개 회원기관이 설립했으며 향후 3년간 5000억원 한도로 출연해 운영된다.

    박병원 은행연합회장은 “일회성 퍼주기식 지원이 되지 않도록 고용창출 효과나 산업적 파급력이 클 것으로 기대되는 청년 창업자에 우선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청년드림대출’은 예비창업자나 창업 3년 이내인 20~30대 기업주에게 기존 보증부 대출상품보다 낮은 금리로 빌려주는 상품이다. 금리는 각 은행 자율로 결정된다. ‘청년드림투자’는 재단이 해당 기업의 주식이나 전환사채를 인수하는 방법으로 지원하는 상품이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