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타운·재개발 세입자 살던 동네 재정착 쉬워진다

조선비즈
  • 전재호 기자
    입력 2012.02.14 09:26

    뉴타운·재개발 지역의 철거주택 세입자들이 자신이 살던 동네에 재정착하기가 쉬워질 전망이다.

    서울시는 뉴타운·재개발구역 세입자의 재정착률을 높이기 위해 철거 세입자에게 한 번만 주어졌던 임대주택 입주 기회를 20일부터 두 번으로 늘린다고 14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주택을 철거할 때 세입자가 인근에 비어 있는 임대주택에 입주하면 세입자 대책이 종료됐다. 그러나 앞으로는 철거 때는 물론 준공 때도 임대주택에 입주할 수 있게 된다.

    세입자가 주택 철거 때 다른 재개발 지역 임대 아파트에 입주했다가 사업이 준공되면 다시 돌아올 수 있다.

    서울시 현재 관리처분인가 절차가 진행 중인 성동구 금호 16구역 등 16개 재개발구역 대책세입자 7919가구가 이번 대책의 수혜를 볼 것으로 내다봤다. 임대주택 신청자가 몰리면 해당 재개발구역 안에서 거주한 기간이 오래된 순서대로 공급할 계획이다.

    공급순위는 해당 구역 세입자가 1순위, 해당 구역 분양신청 포기자 2순위, 다른 재개발구역 세입자가 3순위다. 기준일(구역 지정을 위한 공람공고일 3개월 전)보다 늦게 전입해 임대주택 입주자격이 없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도 사업시행인가일까지만 전입신고를 하면 임대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오는 4월 서울특별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조례를 개정할 예정이다. 시는 조례 개정 이전이라도 기존 재개발임대주택의 빈집을 활용해 비대책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에게 특별공급할 예정이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