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정책 · 일반

서울시 강남구 땅값, 부산시 전체와 비슷

  • 유하룡 기자

  • 입력 : 2011.09.19 03:02

    수도권·지방 총액 격차 10년 만에 10배나 커져

    올해 공시지가 기준으로 서울 강남구 땅값(152조원)이 부산시 전체를 사고도 남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도권과 지방의 땅값 총액 격차는 2001년 120조원에서 10년 만에 1200조원으로, 10배나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토해양부한나라당 안홍준 의원에게 제출한 '2001~2011년 전국 공시지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 1월 1일 기준으로 서울 강남구에 있는 땅의 공시지가 총액은 152조원으로 전국 251개 시·군·구 중에서 가장 많았다. 부산시 면적(7억5264만㎡·2억2767만평)의 5%에 불과한 강남구(3424만㎡·1035만평)가 땅값은 부산시 전체(151조원)보다 많고 공시지가 총액이 가장 적은 경북 울릉군(3000억원)과 비교하면 그 차이가 508배에 달했다. 광역자치단체 중에서 강남구보다 땅값 총액이 많은 지역은 서울을 제외하고 경기도·인천·충남 등 3곳에 불과했다.

    강남구를 포함한 서초·송파구 등 이른바 '강남 3구'의 땅값 총액(365조원)은 우리나라 전체 땅값(3535조원)의 10%를 차지했다. 안홍준 의원은 "공시지가 조사에 포함되는 토지를 기준으로 강남 3구의 땅 면적은 전국의 0.1%에 불과한데 땅값은 10%를 차지할 만큼 강남 집중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수도권과 지방의 땅값 격차도 갈수록 벌어지고 있다. 올해 지방 땅값 총액은 1174조원으로 2001년(595조원)보다 100%쯤 늘어났지만 수도권은 같은 기간 230%(711조→2361조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땅값 격차도 2001년 120조원에서 10년 만에 1200조원으로 10배나 커졌다. 김선덕 건설산업전략연구소장은 "땅값을 좌우하는 인구와 기업, 각종 개발계획이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생긴 경제력 격차가 땅값에도 그대로 반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 10년간 땅값 총액을 살펴보면 대부분 수도권에서 큰 폭으로 늘어났다. 인천 연수구는 7.8배, 경기 양주시화성시, 김포시, 인천시 옹진군, 성남시 분당구 등도 5배 이상 각각 증가했다. 이들 지역은 택지개발과 신도시 건설 등으로 인구와 기업이 집중적으로 증가한 곳이다. 지방에서는 세종시 개발이 진행 중인 충남 연기군을 제외하면 땅값 총액이 크게 늘지 않았다.

    3.3㎡(1평)당 평균 땅값이 비싼 지역도 수도권에 몰려 있다. 서울 중구(1902만원)가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2위는 강남구, 3~5위는 용산구·서초구·송파구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 중구는 명동 땅값이 워낙 비싸 10년 전에도 땅값이 가장 높았다. 당시 지방에서 유일하게 땅값 상위 10위 안에 들었던 부산 중구(2위)와 대구 중구(5위)는 올해 20위권대로 밀려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