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트·싸이월드 해킹당해 3500만명 정보 유출

조선일보
  • 김희섭 기자
    입력 2011.07.29 03:06

    단일 사건으론 국내 최대

    국내 3위의 포털 사이트인 네이트·싸이월드가 해킹을 당해 회원 350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단일 개인정보 유출 사건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네이트·싸이월드를 운영하는 SK커뮤니케이션즈는 지난 26일 외부 해커의 공격을 받아 두 사이트의 회원 정보가 유출됐다고 28일 밝혔다. 네이트와 싸이월드의 회원은 각각 2500만명과 3300만명으로, 양쪽에 중복 가입된 회원이 있기 때문에 유출된 개인정보는 3500만명가량이다.

    유출된 개인정보는 이름·전화번호·이메일주소·아이디·비밀번호·주민등록번호 등이다. 이에 따라 유출 정보를 이용한 보이스피싱(전화 사기)이나 스팸메일(광고 메시지) 등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다만 비밀번호와 주민번호는 고도로 암호화가 돼 있어 정보를 빼간 해커들이 구체적인 내용을 알기 어렵다고 SK커뮤니케이션즈 측은 밝혔다.

    SK커뮤니케이션즈는 이번 해킹 사건이 ://focus.chosun.com/nation/nationView.jsp?id=146" name=focus_link>중국발 악성코드에 의한 것으로 보고 경찰과 방송통신위원회에 신고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