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TV, 종편 사업자 승인 받아

조선일보
  • 성호철 기자
    입력 2011.03.31 03:07

    조선일보가 최대주주로 참여

    조선일보가 최대 주주로 참여한 CSTV가 30일 정부로부터 종합편성채널(종편) 사업자 승인을 받았다.

    방송통신위원회는 30일 "방통위원 전체회의에서 CSTV를 뉴스·드라마·스포츠·버라이어티 등 모든 장르의 프로그램을 방송할 수 있는 종편사업자로 승인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 하반기 개국하는 CSTV는 케이블과 위성방송을 통해 전국 90% 이상의 시청자들에게 지상파와 똑같은 종합 방송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된다.

    방통위 김준상 방송정책국장은 "주요 주주의 지분 변경 여부나 신규 참여 주주의 관련 법령 위반 여부를 검토한 결과, 모두 적격했고 자본금 납입도 완료했다"고 말했다.

    작년 말 종편 사업자로 선정된 CSTV는 1월 28일 법인 설립에 이어 3월 초 자본금 납입을 완료하고, 4개 종편 선정 사업자 중 가장 이른 3월 16일 방통위에 사업 승인 신청서를 제출했다.

    방통위는 이날 jTBC(최대주주 중앙미디어네트워크)와 연합뉴스TV(연합뉴스)에 대해서도 각각 종편과 보도전문채널로 승인했다. 하지만 종편 선정 사업자 가운데 채널A(동아일보)와 매일방송(매일경제신문)은 자본금 납입을 완료하지 못해 28일 방통위에 승인 기간 연장을 신청했으며, 이날 3개월 연장을 승인받았다.

    오지철 CSTV 대표는 "공정성을 담보하는 보도, 품격과 재미를 갖춘 프로그램으로 사회통합과 국민화합에 기여하고 방송문화 발전을 이끄는 방송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