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신 애경그룹 회장, KAIST 명예박사학위

조선비즈
  • 홍원상 기자
    입력 2011.02.08 09:08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이 KAIST(한국과학기술원) 명예경영학박사 학위를 받는다.

    애경그룹은 오는 11일 오후 2시 대전 KAIST 스포츠컴플렉스에서 열리는 KAIST 학위수여식에서 장영신 회장이 명예경영학박사 학위를 받는다고 8일 밝혔다.

    KAIST 측은 장회장의 명예경영학박사 학위 수여에 대해 애경그룹을 통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친환경 세제 개발로 환경보호에 앞장 서고 카이스트 이사로 재직하며 카이스트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수여한다고 밝혔다.

    장영신 회장은 1936년 서울에서 태어나 경기여자중학교와 경기여자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국비장학생으로 미국 유학길에 올라 필라델피아 소재 체스넛힐 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했다. 귀국 후 애경그룹 창업주인 고 채몽인 사장과 결혼해 3남1녀를 두었으나, 채사장이 갑자기 세상을 떠나며 1972년 경영일선에 뛰어들었다.

    당시 작은 비누회사였던 애경을 오늘날 화학, 유통, 항공에 이르는 건실한 대그룹으로 키워냈고, 여성경제인지원법 등 여성기업인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에도 앞장서며 여성의 능력을 개발하고 사회적 지평을 넓히는데 기여했다.

    지난 해 12월에는 기업경영 40년의 인생경험을 바탕으로 이 시대의 젊은이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담은 자기계발서 ‘스틱 투 잇(Stick to It)’을 펴내기도 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